Search

Q. 여자 반드시 사겨야해요. 사귀고파요. 너무 괴로워요.

Table of Contents

Q. 이 여자랑 꼭 사귀고 싶어요

저는 남자 입니다. 진짜 살면서 첫눈에 반한 여자애가 있었어요. 오랫동안 짝사랑하다가 어찌저찌 대쉬는 했는데 까여서 많이 괴롭거든요. 안친한데 급하게 대쉬하고 초콜릿주고 톡보내고 그랬어요. 제 이미지가 비호감이기도 하고요. 그 이전에도 4명이나 까였거든요 ㅎㅎ.. 여튼 여자애가 떠나버렸어요.

여튼 제 잘못으로 실패했는데.. 그애는 절 무시하고 싫어하고 그래요. 속상해요. 저도 똑같이 좋아했는데 전 못가지고 이담에 다른남자가 데려갈걸 생각하니 속이 터져요.

그애가 아니더라도 이담엔 저도 맘에 드는 여자를 사겼으면 좋겠어요. 그렇지 못한다면 전 패배자이고 평생 우울할것 같아요. 제 상황에 조언을 주세요.


A. 당신이 좋아할 권리가 있듯 상대도 나를 싫어할 권리가 있어요.

여성을 만나지 못하는 상황은 외적인 이유도 물론 존재하지만 행동적 이유가 더 크게 작용됩니다. 지금 질문자님의 질문 내용으로 볼때 여자를 ‘얻어야 한다’ 라는 생각을 하지만 사람은 그 사람 주체로사 사랑을 해야하고 그 행동을 하는 사람에게 호감을 느끼게 됩니다. 얻으려 하면 절대 얻을 수 없고 그 사람의 마음을 얻어가는 과정들이 필요합니다. (사람은 물건이 아니기 때문에 얻을 수 있는 존재가 아닙니다.)  단순히 내가 고백을 했으니 너도 받아줘야 한다라는 마음들은 긍정적으로 작용하지 못하고 내가 좋아하는 자유가 있듯이 상대방이 나를 좋아하지 않을 이유도 함께 공존하는 것을 이해하고 기대가 아닌 정성으로서 사람에게 다가서야 합니다.

외모가 부족하다 느끼면 그에 걸 맞게 꾸밀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며 좋아하는 사람이 재력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면 그 또한 이루기 위해 노력을 해야 한다는 것 입니다. 반대로 자상하다 하는 것 또한 마찬가지 이지요, 지금 질문자님은 연애 전의 과정의 문제로 보고 있으나 상담사의 입장으로 볼때는 연애가 시작되면 더 문제가 크게 이어갈 것으로 예상 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Facebook
Twitter
나만 아는 상담소 연애 칼럼
회피형 남자의 연애.

회피형 남자의 연애 – 그들의 특징과 사랑 애착 유형은 존 보울비(John Bowlby)에 의해 처음 제시되었고, 이후 다양한 학자들에 의해 발전되어 오늘날까지도 활발히 연구되는 주제입니다. 이

Q. 남자를 만나도 ..

소개를 받던 주변 남자를 만나도 심장이 안뛰어요. 썸을 타도 그냥 그렇고 다 별로에요. 분명 좋아하는 사람인것 같으면서도 옆에 있으면 심장이 안뛰어요. 이번 일이 한번이 아니라

결혼, 청년들의 삶에서 어디에 위치하는가?

요즘 청년들 사이에서, 결혼에 대한 생각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결혼이 마치 삶의 기본적인 시작점, 즉 ‘주춧돌’과 같은 것이었습니다. 이 ‘주춧돌’ 모델에서는 결혼이 어른이 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