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엄마의 질투 – 질투 받은 딸의 삶

Table of Contents

엄마의 질투, 엄마라는 사람이 딸에게 질투한다는 게 말이 안 된다 생각할 수 있지만 실제 딸을 질투하는 엄마들은 너무나도 많다. 나르시시즘을 가진 엄마들은 자신의 왕국(가족)에서 가장 완벽하고 아름다워야 한다는 강박에 사로잡혀있다.

그들은 완벽한 엄마가 되겠다는 오만함을 가지고 스스로 좋은 엄마라 칭하며 딸의 자아를 빼앗는다. 딸이 성인이 되고 자신이 결혼했던 나이와 비슷해지면 엄마의 질투는 본격적으로 나타난다.

딸이 예쁘게 자신을 꾸미면 “어울리지 않는다.”, “미적 감각이 없다”, “내가 입는 게 더 낫겠다”라는 식으로 경쟁심을 나타내며, 사회적 흐름상 더 풍족한 삶을 살고 있는 딸에게 질투심을 느끼며 자신은 이런 삶을 살지 못하게 했던 자신의 부모에 대한 분노를 딸에게 그대로 표출한다.


엄마의 질투 원인 – 열등감 콤플렉스 (Inferiority complex)

외모를 넘어 딸의 직업이나 학력에도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어 하는 일마다 “그 일은 별로야, 언제까지 그 일을 할 거니?”라는 식으로 하는 일을 비하하고 청소년기 공부를 열심히 하는 딸에게 오히려 해도 소용없다는 식으로 말하면서도 막상 자신이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 화를 낸다.

딸을 질투하는 엄마는 자신의 완벽한 엄마의 타이틀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자신의 기대를 딸이 이루어 주기를 바라면서도 자신보다 뛰어나면 안 된다는 심리를 가지고 있다.


지배자의 특성

딸을 하나의 인격체로 보지 않고 자신을 빛내줄 도구로만 인식하기 때문에 자신은 딸을 완벽하게 지배하고 통제한다. 지배자의 심리를 가진 엄마가 자신의 창조물이 자신보다 뛰어나다는 사실을 인정할 수 없기 때문이다.

자신을 불쌍하게 여기기 때문에 딸이 독립을 시도하거나 행복하고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면 비난한다.

불행을 유도하다.

딸을 질투하는 엄마는 딸이 행복할 수 있는 상황 자체를 방해하려 한다. 자신이 불행하기에 딸도 불행해야 한다는 무의식에 사로잡혀 딸에게 죄책감을 부여하며 의존하며 딸이 자신을 돌보도록 만든다.

자신이 그렇게 해왔으니 당연 되 갚아줘야 한다는 논리로 말이다. 딸은 나이가 한참 들어서도 심지어 결혼을 해서도 엄마를 돌보며 자신의 삶을 엄마에게 빼앗긴다.


엄마의 질투 영향

이런 엄마에게 양육된 딸의 삶은 불행할 수밖에 없다. 어릴 때부터 자신의 결혼 생활에 대한 불만, 결혼이 아니었으면 더 나은 삶이었을 것이라는 망상, 더 좋은 조건이 있었다면 아빠보다 더 좋은 사람과 결혼 했을 것이라는 망상에 발생한 피해의식에 힘들어하는 모습을 딸에게 보였기 때문이다.

딸이 행복한 감정을 느끼면 곧 엄마에 대한 배신, 죄책감으로 이어진다. 이런 엄마들은 딸이 어릴 때 “네가 없었다면 진작 이혼했어”, “네 아빠가 너 아니었으면 당장 이혼이었다 하더라”라는 식의 말을 딸이 상처를 받을 수 있다는 생각을 전혀 하지 않고 그대로 내뱉는다.

참고칼럼 : 딸이 상처 받을 이야기를 아무렇지 않게 하는 엄마


자신의 감정을 억누르다.

무의식적으로 딸은 엄마를 기쁘게 하기 위해 행복해도 티를 내지 않고 자신의 감정을 억누른다. 엄마가 힘들지 않도록 집안일을 나서서 도와준다. 이런 엄마들은 딸이 어쩌다 독립을 하게 되더라도 매일 같이 전화를 하며 푸념과 주변 사람들의 불만을 털어놓는다.

엄마를 정서적으로 지지하고 때론 철학자나 심리학자처럼 조언을 아끼지 않는다. 자신은 뒷전으로 밀리고 엄마를 우선적으로 생각하다 보니 본인도 힘들고 지치지만 이를 끊어내지 못한다.

“불쌍한 엄마를 두고 나만 행복할 수 없어”

기회를 거절하다.

딸은 엄마에 대한 죄책감에 더 나은 삶과 행복해질 기회가 분명하게 있음에도 이를 거절한다. 엄마에게 거절당하지 않으려는 욕구가 남아 자신의 행복은 엄마를 배신하는 듯한 느낌에 사로잡힌다. 행복한 순간에도 문득 “불쌍한 우리 엄마는 이런 맛있는 음식을 먹어 봤을까?”라는 생각에 나중에 엄마와 꼭 함께 와야겠다는 생각에 딸의 행복은 짧은 찰나에 끝나고 만다.

엄마의 질투 때문에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다면 이를 기억하자.

  • 당신은 이제 엄마의 돌봄 없이도 살아갈 수 있다.
  • 엄마의 괴로움은 본인이 노력해서 해결할 일이다. 딸은 심리학자도, 정신과 의사도 아니다.
  • 괴로움을 벗어나기 위해 스스로 노력하지 않은 건 엄마의 책임이다.

그동안 세뇌되어 온 딸들이 위문장에 갑자기 좋아지는 것을 기대하진 않는다. 하지만 시도는 해보자, 이런 생각을 반복하며 내가 행복한 감정을 어떻게 어디서 느끼는지를 탐색하고 그 길에 한걸음 나아가보자


엄마와 거리두기

엄마와 물리적인 거리를 둔다면 보다 객관적으로 상황을 볼 수 있다. 독립은 했지만 매일 전화가 온다면 아직 독립된 것이 아니다. 전화를 줄여나가자, 당신의 경계선을 되찾고 엄마와 거리를 둘 때 엄마에게 가던 에너지가 당신에게 돌아올 것이며 엄마와 당신을 구분할 수 있다. 그 때 당신을 돌아볼 여유가 생긴다. 엄마는 그걸 알고 당신이 당신을 못 찾도록 조종하는 것이다.

당신은 행복해도 괜찮다. 아니 행복해야 한다.

By. 나만 아는 상담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Facebook
Twitter
나만 아는 상담소 연애 칼럼
퇴행 (Regression)은 스트레스 상황에서 과거로 돌아가 안정감을 찾으려는 심리적 현상이다.
퇴행 (Regression): 안정과 위험의 갈림길

퇴행 (Regression)은 프로이트의 정신분석 이론에서 설명한 방어기제 입니다. 프로이트 우리의 정신에 대해 이해하려고 할 때, 종종 우리의 무의식에서 오는 강력한 충돌을 설명하는데 ‘방어기제’라는 개념을 사용했습니다.

원시적 철수(Primitive Withdrawal) 방어기제 사례와 특징
원시적 철수 (Primitive Withdrawal)

원시적 철수(Primitive Withdrawal)는 정신분석학에서 일차적 방어기제(Defence Mechanism) 중 하나로 개체가 고통스럽거나 불안감을 유발하는 상황에서 멀어지려는 경향을 가리킵니다. 이 방어기제는 자신을 위협하는 요소로부터 신체적이나 정신적으로 거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