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식물을 키우듯 사랑하라

Table of Contents

우린 사랑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고 말하면서도 어찌 보면 식물을 대하는 것보다 사랑을 모르는 듯하다. 적어도 우리가 식물을 키울 땐 그 식물이 얼마큼의 물을 주어야 하는지, 햇볕은 얼마나 필요한지, 온도가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한 식물의 특성, 식물이 원하는 것을 비교적 명확하게 알고 있다.

물론 잘 알고 있고 주의를 했음에도 식물이 내 마음대로 자라지 않는 경우도 발생하지만 대부분 특별한 상황이 아니라면 대부분의 식물은 문제없이 잘 자란다.


식물과 사랑의 공통점

당신이 식물을 키우는데 식물의 특성에 대한 고민 없이 “식물은 물이 필수야”는 논리로 식물에게 많은 양의 물을 준다면 어떤 식물은 잘 자랄 수 있겠지만 반대로 어떤 식물은 뿌리가 상해 죽게 될 것이다. 그 반대인 경우도 마찬가지다.

사랑에도 식물을 키우는 것과 공통점이 있다. 내가 줄 수 있는 사랑이 아주 많더라도 상대방이 이를 받아줄 수 없다면 이는 부담으로 이어진다. 많은 사람들이 돌려받지 않아도 되니 나의 마음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말하지만 상대가 수용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선다면 감정의 부채로 남게 된다.

아무리 돌려받지 않아도 된다고 말해도 자신의 노력에 비례해서 기대를 갖기 마련이다. 상대는 물을 담을 수 있는 그릇이 한 컵이지만 내가 많이 가지고 있으니 더 주겠다고 두 컵을 주면 한 컵은 그저 밖으로 흘러넘쳐 버려지게 된다.

나중에 서운한 마음을 갖는 이유가 나는 두 컵을 주었는데 상대는 나에게 한 컵만 주었다는 식으로 표출되는데 이는 상대가 가진 컵의 크기를 고려하지 않고 무작정 내가 원하는 만큼(혹은 받고 싶은 만큼) 주었기 때문에 발생한다.


나는 노력했는데 그 사람은 왜 떠나갔을까?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과하게 상대에게 사랑을 주었음을 전혀 인식하지 못한다. 사랑이 물이라 한다면 햇볕은 상대가 원하는 환경이다. 어떤 식물은 햇볕이 강해야 잘 자라지만 반면 어떤 식물은 햇볕에 너무 오래 노출되면 잎사귀가 말라죽는다. 사랑에서도 연인이 원하는 행동이나 언어 선택, 공감 등 사랑 이외에도 행동적으로 조절해야 할 것이 있다.

대부분 사랑에 실패한다고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은 물과 햇볕을 주었는데 왜 식물이 죽었냐고 하소연하는 것과 같다. 그들이 필요한 정도를 파악하지 못하다 보니 나름의 노력을 했는데도 사랑을 이루지 못하거나 떠나보낸다.

보통 자신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를 때 인터넷을 찾아보거나 낭만적인 영화를 참고하거나 친구들에게 조언을 구하지만 그들이 가지고 있는 식물과 나의 식물이 다르다는 것을 전혀 생각하지 못하고 그저 좋다는 것을 따라 하기만 한다.


얼마큼 줄 수 있느냐’가 아닌 ‘얼마큼 받을 수 있느냐

우리가 사랑을 할 때 중요하게 생각할 것은 나의 마음의 크기가 아니다. 내 마음이 아무리 큰 들 상대가 받아줄 수 있는 여력이 없다면 이는 넘쳐 버려지는 물과 다름없다. 연락을 자주 안 하는 사람에게 아무리 바빠도 화장실 갈 시간에 연락도 못하냐고 화를 내기도 한다.

집중하면 아무것도 볼 수 없는 사람도 있고 너무 바쁜 나머지 심리적으로 연락을 할 여력이 없을 수 있다는 것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사랑한다면 어떻게 해야 한다는 나의 기준에 맞춰 상대가 맞춰주길 바라다보면 상대는 자신은 채워줄 수 없다는 이야기로 관계를 종결하려 한다.

뒤늦게 연락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지만 이미 나는 연락을 자주 원했던 사람이기에 상대는 그걸 참고 있다는 것을 잘 알아서 그 말은 통하지 않기에 아무리 설득해도 관계가 회복되지 못한다.

우리가 누군가를 사랑할 때 생각해야 할 중요한 요소는 내가 얼마큼 사랑하느냐가 아닌 상대가 얼마큼 받아줄 수 있느냐를 고려해야 한다. 식물을 키우듯 사랑하라, 적어도 우린 식물을 키울 때 그 식물이 얼마큼의 물과 햇볕이 필요한지 잘 알고 있다.

상대가 얼마큼의 사랑(물)과 어떠한 행동(햇볕)을 원하는지 먼저 고려할 때 당신의 사랑은 보다 기능적인 사랑으로 발전할 것이다.

By. 나만 아는 상담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Facebook
    Twitter
    나만 아는 상담소 연애 칼럼
    우리는 왜 이별 후 후회 할까?

    우리는 왜 이별 후 후회 할까? 이별 후 후회 , 우리는 왜 이별을 하면 상대방에게 ‘못’ 해준 부분만 생각나면서 후회를 할까요? “그때 내가 그렇게 해줄걸,

    러브 바밍(Love Bombing)은 상대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은 애정 폭탄을 의미 합니다.
    러브 바밍(Love Bombing)은 무엇인가?

    “러브 바밍(Love Bombing)”은 한 개인이 다른 사람에게 과도한 애정, 칭찬, 관심, 선물 등을 쏟아부어 그 사람을 매료시키려는 행위를 말합니다. 이 용어는 주로 관계 초기에 나타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