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반동형성 (Reaction formation) ‘미운 놈 떡 하나 더준다.’

Table of Contents

반동형성 (Reaction formation)은 자신이 수용하기 어려운 감정과 심리를 그에 반대되는 행동을 함으로서 직면하여 발생할 수 있는 불안이나 걱정을 회피하는 방어기제다.

증오를 사랑으로, 두려움을 존경으로, 동경을 경멸로 전환하는 것으로 발달적으로 볼 때 3~4세에서 관찰된다. 생애초기부터 나타나는 방어기제가 아님으로 이차적 방어기제에 해당한다.

주로 부정적인 감정이 긍정적으로 전환되지만 반대로 긍정적인 감정이 부정적으로 전환될 수 있으며 둘 모두 반동형성 (Reaction formation)의 특징으로 본다.


반동형성 (Reaction formation) 사례

사례 1

어떠한 이유로 인해 남편에 대한 분노와 적개심이 강하게 남아 있지만 혼자가 되는 두려움과 이혼 뒤의 자신의 삶에 대한 불안을 견디기 위해 사랑과 헌신의 행동으로서 반동형성 (Reaction formation)이 나타난다. 이러한 과정에서 이혼이라는 두려움과 혼자 남는 것에 대한 공포심을 회피할 수 있다.


사례 2

동생이 태어난 첫째 아이는 둘째에게 몰두되는 부모의 행동에 불안감을 느끼지만 사랑을 얻고자 하는 대상인 부모가 좋아하는 둘째를 사랑할 수 밖에 없다.

둘째를 향한 분노와 질투심은 사랑이란 감정으로 표현되지만 아이들의 경우 행동을 자세하게 관찰해 보면 사랑한다며 너무 강하게 끌어 안거나 귀엽다며 볼을 꼬집거나, 거칠게 아이를 다루는 등의 형태를 볼 수 있다. 먹지 못하는 음식이나 해로운 음식을 맛있는 거라며 주는 행동을 사랑을 명분으로 시행한다.


반동형성 (Reaction formation) 목적

반동형성 (Reaction formation)은 단지 감정을 전환하여 위협을 피하는 것을 넘어, 양가감정을 외면하여 스트레스를 감소하는 기능을 갖는다. 복합적인 정서 반응을 단일화 된 한면만 느끼고 이를 스스로 설득하려 한다.

직면한 상황에 따른 감정을 모두 인정하는 것보다 자신을 억제하는 것이 더 현명하다고 느끼기 때문에 발생, 적개심을 가진 사람, 공격적 투쟁이 최대 관심사가 되어 상대의 적개심이나 공격성을 감당할 수 없다고 판단되어 위기감을 느낄 때 나타나는 방어기제다.

사회적 지위나 권력을 가진 사람을 존경과 감사를 보인다고 말하지만. 그 권력이 자신에게 해가 될 것을 두려워 하여 존경으로 표현하는 것으로 그 권위에 대한 거부감이 은연중 나타나는 모습을 관찰할 수 있다.

By. 나만 아는 상담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Facebook
    Twitter
    나만 아는 상담소 연애 칼럼
    결혼 후 나는 어떤 모습일까?

    지금 만나고 있는 사람과 결혼을 하게 된다면 나는 미래에 어떤 아내, 남편 부모로서의 모습을 가지고 있을까 상상 해본적이 다들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먼 미래이고 사람의

    나르시시스트 연인, 배우자들이 겪는 고통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나르시시스트 연인, 배우자가 겪는 고통

    나르시시스트 연인, 배우자로서 겪는 심리적인 고통과 이별을 고려해야 하는 상황에 대한 포스트 입니다. 나르시시즘은 심리학에서 개인이 과도하게 자신에게 집착하고, 타인에 대한 관심이 부족한 상태를 가리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