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공감능력 없는 남자 친구

공감능력 없는 남자 친구 때문에 고민이라는 사례는 수 없이 접한다. 누가봐도 실망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도 서운하거나 화를 내면 도대체 왜 그런지 전혀 이해하지 못한다는 이야기를 하소연 한다. 타인의 감정을 이해하는 것에 대해 사람들은 매우 어렵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지만 공감능력은 내 행동에 상대방이 어떠한 기분을 느낄까 예측하는 것이 공감능력이다.


그는 왜 공감능력이 없을까?

공감능력 없는 남자 친구는 왜 공감 능력을 갖지 못한걸까? 대부분 공감능력이란 과거 수용된 경험에 의해 발생한다. 강박적인 환경에서 양육을 받은 경우 이러한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다.

공감능력은 경험에 의해 형성된다. 누군가가 자신에 대한 공감을 해주어서 발생한다기 보다 자신이 공감을 해주었으면 하는 상황에서 수용되었느냐 아니었느냐에 따라 결정된다. 예를들어 내가 가지고 있는 욕구나 감정을 타인(부모)에게 전달하였을 때 이를 수용 받은 경험에서 느껴지는 안정감을 통해 타인의 감정을 수용하는 능력을 만들어 낸다는 것이다. 즉, 자신이 수용받았던 경험을 통해 타인의 감정을 수용할 때 상대도 안정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에서 시작되는 것이 공감능력이다.

강박적인 양육환경에서 자라온 사람들은 자신의 감정이나 욕구를 이야기 할 기회를 박탈 당한다. 성공이나 규칙, 규율이 강하기 때문에 감정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상황이 만들어지지 못하다 보니 수용 경험에 의한 부재로 타인의 감정을 수용하지 못한다. 문제는 이러한 강박적인 교육환경은 성공에 대한 강박이 강하기 때문에 사회적으로 나쁘지 않거나 성공한 측에 속해 있기 때문에 이러한 방식이 옳은 것이라 믿게 되어 더 심화 된다는 것이다.


공감능력 없는 남자 친구 공감능력을 키워줄 수 있을까?

공감능력 없는 남자 친구 혹은 남편들은 주로 혼자 있는 시간을 좋아하고 갈등을 회피하기 때문에 쉽게 개선하기 어렵다. 이는 여자친구, 아내의 희생을 필요로 한다.

이러한 사람들을 만나고 있는 여자친구나 아내들은 공감능력을 키워주는 방법이 무엇이냐 질문한다. 이전 양육방식에 의해 그리고 그러한 방식으로 살아오며 오히려 덕을 본 사람들에게 갑작스럽게 공감능력을 키우는 것은 매우 어렵다. 이들은 회피애착군, 자기애성 인격장애를 함께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아 공감능력 문제 뿐 아닌 다양한 복합적인 문제도 같이 가지고 있기 때문에 쉽지 않다. 그나마 수용적인 태도로 상대방을 계속 받아준다면 어느정도 개선이 되곤 하지만 감정표현을 한 만큼 돌려받거나 내가 도움 혹은 지지를 해주었을 때 기대하는 만큼의 공감을 바라는 것은 매우 어렵다. 거기다 혼자있기를 좋아하고 조언을 해줘도 잔소리로 평가하기 때문에 대화가 이루어지는 것 자체가 어렵다는 것이다.

이런 유형의 사람들과 오래 연애, 결혼 생활을 하다보면 외롭다 느껴지고 조금이라도 주변에서 따듯한 말을 해주거나 감사함을 표하며 공감을 해줄 경우 그 사람에게 갑작스런 호감을 느끼게 되어 외도를 하거나 환승을 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함께 있는 사람이 더 기능적인 사람으로 변화 하였으면 하는 바람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그 기능적인 변화를 만들어 가는 것은 여자친구, 아내의 몫은 아니다. 그만큼 희생과 많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상담을 하는 사람들의 입장에서도 이를 견디고 바꾸는 과정을 권유하기 보다 자신의 삶에 더 중점을 두고 공감과 사랑을 얻기 위한 에너지를 자신에게 돌리기를 바라게 되는 것이다.

By. 나만 아는 상담소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나만 아는 상담소 연애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