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 이 여자와 관계 개선 하려면

사내에서 있는 일 입니다. 이전에 만났던 사람인데 계속 관계가 애매 합니다. 이 여자와 관계 개선 을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저는 30대 초 상대방은 30대 중반이고요, 사내커플로 약 6개월 정도 사귀다 헤어졌어요, 근데 같은 회사이기도 하고 얼굴을 매일 보니 연락은 계속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여자분은 자신이 기분이 좋을 땐 연락을 자주하고 새벽에도 길게 통화를 하는 햇갈리는 행동을 반복해서, 이런 애매한 만남은 그만하자는 말을 할 땐 저를 또 붙잡지만 제가 다가서면 거리를 두네요.. 주변 사람들은 그런 여자 만나지 말라 말하지만, 저는 아무리 생각해도 이 사람이 너무 좋습니다.

지금은 그녀가 다른 남자가 생긴게 아닌지 불안하고 그래도 연락을 유지하려고 하루에 한 두개 정도의 카톡은 보내고 있어요.. 저는 이 여자와 관계 가 좋아졌으면 하는데 방법이 없을까요? 저는 그녀를 끝까지 지켜주는 의지되는 남자가 되고 싶습니다.

A. 그 여자와 관계 개선은 어려워요.

일단 내담자님 께서는 연애 경험이 없다는 것이 이 짧은 사연에 확연하게 드러납니다. 상대방이 다가 올 땐 멀리가고 내가 멀어질 땐 다가오는 쉽게 말해서 밀당과 같은 행동을 하게 되는데, 이는 밀당이라기 보다 내가 다가서면 부담스럽다는 이야기와 같습니다.

만약 내담자 님이 그 여자와 관계 개선하는 것이 목적이라면 상대방의 성격이 왜 다가서면 멀리하는지에 대한 심리적인 요인을 확인해야 합니다. 둘이 6개월간의 연애에 대해선 이야기 해주시지 않았는데.. 그 부분이 가장 중요할텐데 말이죠.. 하지만 여기서 또 한가지 내담자님의 문제를 볼 수 있는 것은 사건의 원인을 찾으려 하지 않고 지금의 나타난 결과만 보고 그 결과에 초점을 두고 해결을 원한다는 것이죠, 여기서 내 마음을 주는 것이 그 사람에게 호감을 얻기 위한 목적이라면 그 목적에 빠져 나의 행동의 문제점은 전혀 보고 있지 않다는 것 입니다.

그리고 사람은 한 개인의 사상일뿐 내담자님이 상대 여자분을 지켜줄 권리가 없습니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에게 잘 하는 행동은, 그 사람이 허락해 주는 한도 내에서만 시행할 수 있습니다. 그 여자와 관계 개선 을 하는 것은 지금 상황이나 사연으로 볼 때 매우 어렵다고 판단됩니다. 그나마 관계가 (이성적이 아닌 사람대 사람으로) 좋아지려면 내가 상대방을 좋아하고 있다는 느낌을 전혀 들지 않도록 함으로서 상대방이 나에 대한 부담을 갖지 않도록 하는 것이 현명하다 판단 됩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나만 아는 상담소 연애 칼럼

연애 상담 피해, 재상담 이야기

최근 들어 다른 연애 상담소에서 연애 상담 을 받고 이벤트( 재회 컨설팅 )을 진행하거나 말도 안되는 지침에 스스로 이건 아니다 생각하고 후회하는 경향을 보게 된다.

이별의 고통을 경시하지 마세요.

많은 사람들이 이별을 겪은 친구나 주변 사람들에게 이렇게 위로 한다. “잘 헤어졌어 그 사람 별로야”, “널린게 남자(여자)야 다른 사람 만나면 되”, “만날 때부터 이상하더라니 그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