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Q. 갑자기 변한 여자친구 심리

안녕하세요 너무 답답해서 이렇게 문의를 합니다. 변한 여자친구 심리 궁금해요.

저랑 여자친구는 서로 결혼까지 생각하며 진지하게 만나고 있었습니다 남부럽지 않게 너무나 꽁냥꽁냥했죠 그러다 여자친구에게 안좋은 상황이 생겼습니다 거기다 겹치고 겹쳐 여자친구가 너무 힘든 상태가 됐습니다 해결할수없는 안좋은 상황인데 그상황을 더 안좋게 해주는 일들이 겹쳐 여자친구가 많이 힘든 상태 입니다.

거기다 저희는 장거리라 자주 만나지도 못하죠 이게 기본적인 저희 상황입니다저런 힘든상황임에도 둘사이는 더욱 깊어가는듯 했으나 한 한달반 전 쯤부터 뭔가 시작되었습니다 자주싸웟고 주말에 만나면 다 풀리고 전처럼 꽁냥하다가 한달 전쯤부터 본격적으로 틀어졌습니다 뭔 말말하면 화내고 일단 카톡부터가 전과 확달라졋습니다 원래 잘웃고 상냥하고 애교많던 여자친구 단답에다 말수도줄고 말투도 바뀌고 누가봐도 확달라졋다 할정도로..이런저런 문제로 진짜 거의 맨날 싸웟습니다 그랟 ㅗ주말에 만나면 잘풀고 좋게지냈씁니다

여자친구말로는 자기도 왜그러는지 모르겟ㄷ다 니가 싫은건 아니다 헤어질생각 한번도 안했다고  내가 좋은데 화가자꾸난다고 이런식이었는데 이게 한주한주 지날수록 점점더 심해졋습니다 주말에 만나면 괜찮아지겠지해도 점점 심해지고 저번주에 만나고 난뒤에는 이제 완전 남 인거같습니다 사랑하는지도 모르겠다그러고 근데 보면좋고 그렇다네요. 이런 여자친구 심리는 뭔가요..

그래서 요즘 너무 미친 듯 힘듭니다 연애 한 두 번 한 것도 아니고 나이도 있는데 이런경우는 처음이고 너무 힘드네요그래서 좀 알아보니 이런 분이 한둘이 아니더군요 아는 누나들도 제 여자친구와 비슷한 경험을 했더라구요

심적으로 자신이 처한 상황이 너무나 힘든데 해결할 수 없고 벗어 나고 싶어서 마음의 문이 닫힌 걸 까.. 그냥 힘든 생각 안하고 아무 생각 없이  나 힘든거 모르는 친구들이랑 그냥 생각 없이 웃고 떠들고 싶고 남자친구고 뭐고 나도 힘든데 다른 사람까지 챙길 여유도 마음도없고 남자친구가 싫은게 아니라 그냥 다 싫고 아무생각없이 살고 싶었던 적이 있었다고 하더라구요  근데 이 얘기를 아는 누나랑 하면서 들어보니

여자친구가 했던 말들과 너무 똑같고 제가 겪은 상황들도 너무 비슷 합니다.그래서 여자친구가 힘든 상황이니 이해 하기로 하고 기다리려하는데 그래도 저도 사람인지라 너무힘이듭니다 이럴 떈 어떻게 해야할까요 정말 여자친구 심리 모르겠어요.. ㅠ

헤어지긴 싫습니다 다시 돌아올꺼라니까..기다리겠는데 저도 사람인지라 머리론 이해하면서도 마음이 너무 힘들고 지치네요 그러다보니 일도안되고 컨디션도안좋고 사는게사는게 아닙니다..

긴글 읽어주셔 감사합니다 제발..제발 어떤 조언 이라도해주세오 참고로 너가이러이러 해서 서운하고 힘들다 다 얘기해봤었습니다

근데 다른 이런 일을 겪은 분들 말로는 그런 말도 하지 말고 그냥 놔두라는데 진짜 그냥 냅두는게 답인가요? 그럼 너무 힘든 저는 어떻게 해야하는 거죠.. 너무 사랑하는데..이별이 다가오는 것만 같습니다 도와주세요.


A. 갑자기 변한 여자친구 심리 ?

사람 관계는 갑자기 변화 하지 않습니다. 혹시 여자친구 분께서 아쉬운 말을 하시지 못하는 성격이 아닐까, 생각이 들게 되는 군요. 갑자기 마음이 변하는 케이스는 없으며, 우리가 살아가면서 항상 원인과 결과가 있는 것처럼, 어떤 사건이 촉발되어 있었을 것인데, 내담자 분께서 그걸 알지 못하고, 여자친구도 그걸 말하면 사이가 틀어질까 우려되어 피하고 있는 게 아닐까 합니다.

“해결할 수 없는 안 좋은 상황인데 그 상황을 더 안 좋게 해주는 일들이 겹쳐 여자친구가 많이 힘든 상태 입니다.”
“거기다 저희는 장거리라 자주 만나지도 못하죠”

이게 기본적인 저희가 보는 상황입니다.

저런 힘든상황임에도 둘사이는 더욱 깊어가는듯 했으나

“약 한달반 전 쯤부터 뭔가 시작되었습니다 자주싸웟고 주말에 만나면 다 풀리고 전처럼 꽁냥하다가 한달 전쯤부터 본격적으로 틀어졌습니다”

여기에서도 찾을 수 있습니다.
물론 심리적으로, 신체적으로도 힘든 상황이 닥친다면, 사람이 굉장히 날카로워지고 신경질적으로 변하는 건 당연한 일입니다. 그런데, 그 상황에서 여자친구 심리 가 ‘이럴 때 기댈 수 있는 정서적인 지지자’가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고, 그때 장거리 연애의 장벽이 그 ‘가까운 정서적인 지지자’의 역할 수행을 가로 막은 게 아닐까 생각되네요.

주변 사람들의 조언대로 내버려두면, 그 관계도 그대로 내동댕이 쳐질 수 있습니다.가깝고, 애틋한 관계였던 만큼 내가 믿고 버틸 수 있는 대상이길 바랄 수밖에 없습니다. 내담자 분께서는 경험해보셨을지 모르지만, 타지에서 홀로 아파 누워있을 때아무도 없고, 애인이라는 사람은 바쁘거나 다른 이유로 내 곁에서 있어주지 않으면그럴 수 없다는 걸 알면서도 굉장히 서운하고, 미운 마음이 들곤 해요.

그 상황에서 행여라도 서운한 말, 내가 믿을 만한 사람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게 하지 않았나 다시 한번 되짚어 보는 계기를 가지시고, 대화를 통해 풀어나가셨으면 좋겠습니다.

나만 아는 상담소 연애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