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후 마음의 안정 찾기

이별 후 마음의 안정을 찾기 위한 여정

이별은 누구에게나 고통으로 다가옵니다. 의지했던 사람이 사라진 다는 것은 아무리 강인한 사람도 나약하게 만듭니다. 우리의 강인함은 나를 믿고 지지해 줄 수 있는 사람이 곁에 있느냐 없느냐가 결정합니다. 의존 대상이 사라지면 사람들은 자신이 하던 일을 모두 중단하고 의존할 대상만 찾으려는 행동을 하고 이는 중독을 일으키는 물질에 취약해지는 문제를 가져오게 됩니다.

우린 이별 후 마음의 안정을 찾기 위해 어떤 일을 해야 할까요? 스트레스로 인해 발생한 호르몬으로 몸살을 겪고 시도 때도 없이 나오는 눈물, 몸엔 힘이 없고 잠은 안 오고 겨우 잠이 들었다 한들 아침에 일어나는 것은 더욱 고통스럽습니다. 하지만 이럴 때 일수록 더 의식적으로 움직이고 활동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별 후 겪는 신체적인 증상들

이별 후 마음의 안정을 찾지 못하게 만드는 것은 불면, 몸살과 같은 호르면 변화로 인한 증상들 입니다.

우울증을 겪는 사람들은 불면을 호소합니다. 이별 후 나타나는 심리적인 변화는 우울증과 동일한 증상을 겪습니다. 잠을 자면 끊임없이 우리를 괴롭히는 감정에 사로잡히게 됩니다. 잠이라도 잘 자면 그나마 불안도 슬픔도 잠시 내려놓지만 그렇지 못하기에 더 고통스럽지요. 꼭 이별로 인한 우울이 아니더라도 잠을 못 자면 스트레스를 대처하는 능력이 부족하게 됩니다. 물론 잠이 잘 온다고 해서 이러한 슬픔이 한 번에 해소되는 것은 아닙니다. 깨어 있는 이 순간엔 잠시 그 사람을 잊게 해줄 다른 무언가가 필요 합니다.

어떤 사람들에겐 운동이 될 수 있고 누군가에겐 등산이나 수영, 게임이 될 수 있습니다. 그게 무엇인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술, 담배, 게임이 좋지 않다고 하지만 이러한 슬픈 감정과 헤어진 사람에 대한 분노를 잠시나마 잊게 해주기 잠시라도 몰입할 대상이 반드시 필요 합니다. 아무리 해로운 것들이라도 지금 이 순간에 나를 살릴 수 있는 몰입의 대상이 됩니다.

이별 후 아무렇지 않은 사람들이 있지만 그 사람들이 마음이 편한 것이 아닙니다. 연인을 대신해서 몰입할 대상이 있기 때문에 잠시나마 잊을 수 있는 것이지요. 인간은 나약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가능하다면 현실을 도피할 수 있는 대체제가 필요 합니다. 현재 이 슬픔을 해소할 수 있는 대체제가 없다면 슬픔, 상실, 분노를 벗어나지 못하고 점점 더 나락으로 떨어지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이별을 더 힘들어 하는 사람들의 특징

이별 후 마음의 안정을 찾기 위해선 그렇지 못하는 사람들이 왜 그러는지 알고 내가 피할 수 있는 안목을 가질 수 있어야 합니다.

이별 후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보면 가장 큰 특징이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물론 슬픈 마음에 아무것도 할 수 없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가지 알아야 할 것은 ‘이별로 인한 슬픔 때문에 힘이 없어 운동을 못 하겠어’가 아닌 ‘이별로 인한 슬픔으로 인해 아무것도 하지 않으니 힘이 없다.’는 것입니다.

아무리 힘들어도 의식적으로 규칙을 세워 움직여야 합니다. 새로운 취미도 좋고, 친구들과 만나는 것도 좋으며, 게임, 술, 담배 다 괜찮습니다. 중요한건 지금 당장의 감정에 내가 잠식당해 나의 성격이 부정적으로 변화하는 것을 막는 것이 가장 중요 합니다. 이러한 대체제를 확보하는 과정은 앞으로 똑 같은 일을 겪거나 혹은 스트레스를 받게 되었을 때 이를 조절할 수 있는 완충제 혹은 숨구멍과 같은 역할을 하게 됩니다.

이별 후 마음의 안정을 찾으려면 움직여야 합니다. 힘이 없어도 움직여야 합니다. 거창하게 뛰라고 운동을 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걷기도 힘든 사람에게 뛰라는 진단은 도리어 하지못하는 자신을 비난할 수 있어 더 우울할 수 있기 때문 입니다. 뭐든 좋습니다. 하세요. 그게 설령 부정적이라 생각되는 것이라도 그것이 나를 지금의 감정에서 벗어나게 만들어주고 나를 살릴 수 있다고 하면 절대 나쁜 것이 아닙니다.

By. 나만 아는 상담소

이별을 극복하기 위한 방법, 주변을 정리하자.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나만 아는 상담소 연애 칼럼

자기애성 인격장애 (나르시시스트)의 연애와 특징

자기애성 인격장애 (나르시시스트)를 만나고 있는 것은 아닐까? 남자친구가 회피형 같다며 이야기를 하지만, 회피형 보다는 자기애성 인격장애 , 나르시스스트에 가까운 면을 보인다. 실제로 공감능력 결여, 갈등

이별 극복 누구에게나 어렵다.

이별은 누구나 경험한다. 하지만 어떤 사람은 이별에 대해서 아무런 미련이 없고 잘 보내고 있는 반면 다른 한쪽은 이를 감당하지 못하고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인다. 왜 사람마다

항상 짧은 연애 나는 연애 중독 일까?

금방 사랑에 빠지는 사람들 (금사빠) 연애 중독 , 사람들은 관계를 제대로 형성하지 못하고 이별을 반복하는 모습을 보인다. 단지 연애 중독은 섹스에 관련한 이야기가 아닌 애착과

제목을 입력해주세요._1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