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데이트 폭력 피해 여성의 심리

데이트 폭력 피해 여성의 ‘인지 왜곡’

데이트 폭력을 당하고 있는 피해 여성을 두고 많은 사람들이 답답한 마음을 갖는다. 이는 가정 폭력을 겪는 아내에게도 마찬가지다. “왜 헤어지지 않는거야?”, “그건 네 잘못이 아닌데 대체 왜 그런 생각을 해!”, “이제 그만 이혼해” 아무리 주변 사람들이 피해 여성을 위해 현실적인 조언을 해줘도 피해자는 이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또 다시 데이트 폭력 가해 남성에게 돌아간다. 답답한 친구들은 하다하다 지쳐 이젠 포기하는 지경에 이르게 되는데 이러한 포기 때문에 피해자는 더 고립되어 오히려 가해자에게 더 의존하는 형태를 나타내게 된다. 피해 여성이 가해자에게 다시 돌아가는 이유, 그 심리 상태에 대해 다루어 보자


데이트 폭력 피해 여성의 심리, ‘인지 왜곡’

데이트 폭력 피해 여성들은 심한 인지 왜곡을 겪는다. 이는 살아남기 위한 것으로 가해자의 패턴에 맞춰 행동한다.

데이트 폭력 피해자는 스톡홀름 증후군과 동일한 맥락으로 인지 왜곡을 겪는다. 그들이 보이는 특징을 나열하면 다음과 같다.

  • 당장의 눈 앞에 놓인 문제만을 목표에 집중한다. (폭력과 정서적 학대를 당하지 않기 위해)
  • 본인이 피해자임을 부정한다.
  • 피해를 받고도 이정도는 괜찮다며 피해 사실을 축소한다.
  • 남자가 폭력을 시행한 이유를 외부 혹은 자신에게 찾는다.
  • 내가 잘 했으면 폭력이 일어날 일이 없을 것이라며 가해자를 두둔한다.
  • 남자를 매우 강하고 저항할 수 없는 존재로 인식한다.
  • 남자의 사고를 자신의 사고로 해석한다.
    – 남자가 비난한 자신의 행동이나 신체를 스스로 혐오하고 그 이유가 남자가 나에게 화내는 이유라 생각함
    – 자신이 완벽해야 한다고 믿으며, 자신이 폭력을 당하는 이유가 있다고 믿음
    – 남자가 가지고 있는 욕구나 욕망을 자신이 가진 욕구와 욕망이라 생각함
    – 자기 자신을 사랑하지 못하고 타인의 사랑이나 호의를 과분하다고 여김
    – 남자를 욕하거나 비난하는 지인, 가족, 상담사를 ‘나쁜 사람’, 남자는 ‘좋은 사람’으로 인식
  • 남자가 아주 사소하게 베푸는 행동을 큰 친절로 느끼며 이러한 친절이 학대가 중단되면 계속 이어질 것이란 희망을 품는다.
  • 남자의 폭력이 걱정과 애정으로 인해 나타났다고 생각한다.
  • 폭력만 없다면 완벽한 사람, 완벽한 관계라 생각한다.
  • 남자를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로 본다.
  • 여자는 남자에게 최선을 다하고 사랑하면 남자가 나를 좋아해줄 것이고 폭력을 멈출 것이라고 기대한다.
  • 여자는 남자를 사랑한다고 믿는다.
  • 나를 증명하려면 남자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 폭력이 있어도 자신을 살려 줬다는 것, 생각보다 덜 폭력을 행사한 것에 대해 고마움을 느낀다.
  • 혹시나 헤어질 생각이나 각오를 하게 되면 그걸 남자가 알아차리고 자신에게 복수할 것이라 생각한다.
  • 남자를 경찰의 도움이나 가족의 도움으로 분리 시켜도 나를 다시 ‘잡으러’ 돌아 올 것이라 느낀다.

인지 왜곡의 영향

데이트 폭력 피해자에게 이러한 인지 왜곡이 발생하면 오히려 남자에게 더 잘해주며 남자의 기대와 필요에 모든 초점을 맞춰 행동한다. 이러한 행동의 이유는 자신이 잘 행동하면 폭력을 통제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에서 비롯된다. 자기 자신에게 통제력이 있다는 믿음은 상황을 견디도록 만든다. 남자가 갑자기 잘해주거나 폭력이 예측되는 상황에서 폭력이 이뤄지지 않을 때 통제감을 얻는다. 자신이 통제력이 있다고 믿는 사람은 자신이 결과를 바꿀 수 있다는 믿음을 만들고 남자를 좋은 사람으로 바꾸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


데이트 폭력 피해자는 잘못이 없다.

데이트 폭력 피해 여성은 절대 잘못이 없다. 비난은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보다 못하다.

많은 사람들이 가정, 데이트 폭력의 피해자들에게 왜 계속 그 사람을 만나고 살고 있냐며 잔소리 하지만 이들은 가해자의 물리, 정서적인 학대로 스스로 살아남기 위해 인지 왜곡을 통해 견디는 것이다. 남자의 구속과 통제, 고립으로 인해 자신이 어느 위치에 있는지 확인할 수 없기 때문에 더 그렇다. 남자는 여자가 친구들을 만나거나 다른 사람을 만나면 자신이 얼마나 보잘것 없는 사람인지 드러나는 것을 두려워 하여 고립하고 만약 다른 사람들을 만나지 않았더라면 우린 행복했을 것이라며 가스라이팅(Gas lighting) 하기 때문에 오히려 그 남자를 욕하면 되려 비난을 받는다. 조언을 해주는 친구들은 이러한 피해자의 행동에 회의감을 느끼고 떠나버리는 경우가 많은데 그럴 수록 그들은 더 고립되기 때문에 언제든 당신을 지켜줄 수 있는 우리가 있음을 인지 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데이트 폭력 피해 여성은 주변 사람들이 도움을 줄 수 있는 대상임을 인지할 때 이를 벗어나고자 할 힘을 느낄 수 있다.

만약 내 주변에 이러한 데이트 폭력 피해 여성이 있다면 이들을 설득 하는 것이 아닌, 혼자가 아님을 알고 언제든 도움을 청할 수 있는 우리가, 내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것이 중요하다. 아무리 잘못된 점을 이야기 해도 피해자는 자기 스스로 보호하고 살아남기 위해서 그를 받아들이지 않는다. 무언가 거창하게 하는 것이 아니다. 그냥 손수건을 잘 가지고 있다. 그녀가 필요할 때 잠시 건내줄 수 있는 그상황이 만들어 질 수 있다면 그걸로 충분하다. 의지할 대상이 있다는 것, 자신의 감추었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그 순간이 다가오면 그녀 스스로 문제를 해결 할 의지를 만들어 낼 것이다.

By. 나만 아는 상담소

나만 아는 상담소 연애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