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 여자친구와 싸웠습니다.

Q. 여자친구와 싸웠습니다.

별것 도 아닌 일로 여자친구와 싸웠습니다. 서로 그렇게 큰 일은 아니었는데 쌓였던 건지 싸움이 크게 번지게 되더라구요. 서로 통화하면서 얘기도 나눠봤는데 제가 전 여자친구와 나쁘게 헤어진 탓인지 여자친구가 말하더라구요 제가 자길 버릴까봐 불안했다고. 서로 통화하면서 많이 울었습니다. 서로 사귄지 90일이나 지났음에도 아직 그런 생각을 하는걸 보면 제가 많이 못해준 것 같구요. 여자친구는 다음주 여행을 일주일간 가는데 그 전에 기분 나쁘고 슬프게 해서 너무 미안한 마음밖에 안 듭니다. 자기는 잘못한 거 없음에도 제가 잘못한게 분명한대도 저를 이해하지못한 자신이 너무 답답하고 짜증나서, 저에게 너무 미안하다고 여행갔다오기 전까지는 연락을 못하겠다고 그러더라구요. 일단 생각할 시간 갖게 해주는 게 맞는 것 같아 알겠다고 했는데 이 상황이 지속될 것 같아서 너무 불안하네요. 여자친구는 첫 연애입니다. 걔한테는 저와 하는 게 모두 처음일텐데 나쁜 기억 심어줘서 미안하네요. 갔다오기 전까지 생각할 시간을 주는게 맞는걸까요. 제가 평일5일동안 노가다 일을 해서 조금 많이 피곤하고 이리저리 치이느라 여자친구에게 감정이 폭발했던거도 맞는 것 같습니다. 너무 힘들고 보고싶고 연락 역시 하고싶은데 시간을 주는게 맞는걸까요.

 


A. 사소한 감정의 누적

서로 큰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큰 싸움으로 번진 경우에는 서로 부정적인 감정이 쌓일 만한 ‘사소한 일들’이 쌓여서 발생하곤 해요.
예를 들자면, 식습관을 들어볼 수 있겠네요. 여자친구는 매운 걸 좋아하고, 돼지고기를 좋아하는데 내담자 분께서는 생선을 좋아하고, 맵지 않은 걸 좋아한다는 등 사소한 것부터 서로에 대해서 양보하거나 배려하는 태도를 가지지 않을 경우, 그게 쌓이고 쌓여서 한 번에 터질 때 과거 사건들을 들추어 내면서 큰 싸움으로 번지곤 하지요. 무엇보다 ‘자기를 버린다’ 라는 표현을 한 여자친구를 살폈을 때, 내담자 분께서는 바쁘다는 이유로, 피곤하다는 이유로, 친구들과 무언가를 해야 한다는 이유로 여자친구를 홀로 방치해두는 일들이 있지 않았나요.
여행과 같은 중대사(?)는 물론 두 분에게 큰 기대를 줄 수 있는 사건이기는 하지만, 평소에 사소한 대화부터 배려의 방법에 대해서 올바르게 익히지 않는다면 같은 사건이 반복되고, 지치고, 결국 소진되어 이별을 경험하실 수 있습니다. 정말 아끼고, 소중한 여자친구라면 입장을 바꾸어 생각하는 연습이 필요할 거라 생각합니다 어쩌면 여행 중에 보여줄 수 있는 모습들이 가장 좋은 기회가 되겠네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나만 아는 상담소 연애 칼럼

프랑스 팍스(PACS)란?

“프랑스 팍스(PACS)를 우리나라에 적용할 수 있을까?” 프랑스 팍스(PACS) 제도가 우리나라에 적용될 수 있으려면 이러한 제도가 어떤 것을 의미하는지 알아봐야 할 것이다. 프랑스 팍스(PACS)란? 시민연대계약 혹은

커플상담 서로를 분리하는 과정

커플상담 이라 하면 많은 사람들이 불안정한 연인 관계를 긍정적인 관계로 개선하는 과정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커플상담 에서 상담사가 하는 일은 서로의 관계를 다시 유착 시키거나 과거

섹스에 집착하는 남자

유난히 섹스에 집착하는 남자 친구 때문에 고민이라는 여성, 유독 성에 대해 예민하게 반응하는 우리나라에서 이런 이야기를 하지 못하기 때문에 기준점을 정하지 못하고 남자는 원래 그런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