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상담 후기

상담 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상담이 도움이 되었다면 후기를 남겨주세요. 이별로 인해 고통 받고 힘들어하는 다른 사람들을 위해 이야기를 남겨주세요. 혹 저희의 상담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면 그 또한 다루어주세요. 저희 나만 아는 상담소는 후기를 조작하지 않습니다. 따끔한 일침도 저희가 성장하는 하나의 계기가 될 것 입니다.

나만 아는 상담소 상담 후기

선생님이 없었다면 이루지 못했을 일들이었습니다.

작성자
김정후
작성일
2020-05-18 13:57
조회
476
처음 이별 후 너무 힘든 상황에서 전화로 많이 울기도 하였습니다. 상담 이후 친구로 지내자는 여자친구의 말에 희망을 가지고 있었고 저는 그를 기회삼에 다시 재회를 하려 하였지만 선생님께서는 재회를 위해서라도 이를 활용하지 말고 오히려 거리를 두라고 이야기 해주셨습니다. 전후 사정을 볼 때 상대방 또한 완전희 저를 끊어는 것에 두려움을 느끼기 때문이라고 이야기 해주셔서 견딜 수 있었습니다.

만남을 가지고 정말 견디기 힘들었지만 내가 마음이 있는 상황에서 이러한 관계는 나를 더 힘들게 할 뿐이라고 선생님이 말씀해 주신 대로 이야기를 하고 자리를 떠났을 때 이제 정말로 끝인가 보다 하며 마음을 정리하려고 했습니다. 힘든 나머지 수 없이 메일을 보내고 답장을 제촉하기도 했었는데.. (이 떄 생각하면 너무 죄송합니다..) 괜찮다며 힘들어서 그럴 수 있다고 이해해 주셨고 3일 뒤 먼저 연락이 와 도리어 여자친구가 친구로도 지내면 안되겠냐고 하는 말에 정말 잡고 싶은 마음이 간절 했지만 여기까지 온게 신기하기도 했고 도리어 차분할 수 있어 그럴 수 없다고 말하자 한번 만나고 싶다며 먼저 여자친구가 만남을 제안했습니다.

만난 날에 저는 또 이런 과정은 나를 더 힘들게 하니 놔달라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는데 저보고 사랑한다며 다시 만나자고 하여 재회 했습니다.

연애 때 저는 좋은 사람으로 여자친구에게 보이고 싶은 나머지 모든 상황을 이해하려 했지만 상담사님은 그 행동이 여자친구에게 부담을 주었을 것이라 말해 주었습니다. 저는 그때 전에 여자친구가 말했던, 좋은 사람인척 하지 말라는 말이 떠올랐고 어떤 의미인지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만약 선생님이 없었더라면 저는 계속 매달렸을 것입니다. 가능성을 떠나 힘들어하는 저에게 위로의 말을 전해주시고 왜 그렇게 행동을 해야하는지 하나하나 설명해주신 과정들이 제가 조금 더 객관적이고 잘 버틸 수 있도록 만들어 주었던 것같습니다.

저와 같이 힘든 상황에서도 도움을 받을 수 있고 재회할 수 있다는 것을 다른 사람들에게도 알리고 싶은 마음이 커 이렇게 길게 후기를 남기게 됩니다. 울고 불고 매달리고 도리여 여자친구가 저를 괴물 같다고 매치던 상황에 정말 가망 없어 보이던 환경에서도 상대방을 분석하고 저의 행동의 이유도 이야기 해주시면서 정말 재회 이외에도 많은 도움이 되었고, 이젠 여자친구를 더 이해할 수 있게 된 것같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전체 50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67
저도 상담을 하고 있으면서도 많은 것을 배웠네요
학교 | 2020.07.30 | 추천 0 | 조회 273
학교 2020.07.30 0 273
366
좋았어요
비밀입니다. | 2020.07.11 | 추천 0 | 조회 329
비밀입니다. 2020.07.11 0 329
365
헤어지고 7일 상담후 3일 뒤에 재회 했습니다.
KDR | 2020.06.30 | 추천 0 | 조회 496
KDR 2020.06.30 0 496
364
너무 혼란스러웠는데 상담사님 덕분에 상황을 좀 더 객관적으로 보게 된 것 같아요
J | 2020.06.10 | 추천 0 | 조회 452
J 2020.06.10 0 452
363
재회 했고 오히려 다가오는 사람이 부담스러울 정도 입니다 ㅋㅋ
KZ | 2020.06.01 | 추천 0 | 조회 520
KZ 2020.06.01 0 520
362
상대방의 불안형의 모습과 가스라이팅의 모습이 소름끼치도록 잘 맞았던..
열쇠 | 2020.06.01 | 추천 0 | 조회 568
열쇠 2020.06.01 0 568
361
선생님이 없었다면 이루지 못했을 일들이었습니다.
김정후 | 2020.05.18 | 추천 0 | 조회 476
김정후 2020.05.18 0 476
360
나눌 이야기가 많지 않은 것이 어색하기도, 다행이기도 했어요.
Ann | 2020.05.11 | 추천 0 | 조회 412
Ann 2020.05.11 0 412
359
긴 시간의 고통을 끝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서하 | 2020.05.02 | 추천 0 | 조회 440
서하 2020.05.02 0 440
358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그래도 재회 했습니다.
SPF | 2020.05.01 | 추천 0 | 조회 808
SPF 2020.05.01 0 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