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담 후기

상담 후기를 작성해 주세요.

상담이 도움이 되었다면 후기를 남겨주세요. 이별로 인해 고통 받고 힘들어하는 다른 사람들을 위해 이야기를 남겨주세요. 혹 저희의 상담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면 그 또한 다루어주세요. 저희 나만 아는 상담소는 후기를 조작하지 않습니다. 따끔한 일침도 저희가 성장하는 하나의 계기가 될 것 입니다.

나만 아는 상담소 상담 후기

저를 구해주셨어요.

작성자
차미란
작성일
2019-11-22 22:52
조회
463
저를 구해 줬다는 말이 후기를 보시는 여러분껜 무슨 일이 있었나 고민할 꺼에요..

저는 데이트 폭력을 당하고 있었고, 폭력을 당하고 있는 상황도 인지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남자친구는 교묘하게 절 괴롭히고 증거를 남기지 않으려고 치밀하게 저를 괴롭혔기에 아무에게도 도움을 청하기 어려웠습니다.

그리고 연애 초반부터 저보다 저의 주변 사람들을 더 챙겨주며 제가 말해도 아무도 안믿을 것같았죠.. 선생님의 블로그를 알게 된 것은 꽤 오래전 이었지만 차마 상담을 받을 용기가 나지 않았습니다.. 어쩌면 진실을 마주하기 두려웠는지도 모르죠.. 참고 견디고 칼럼들 보면서 버티고 빠져나오려고 노력 했지만 항상 실패 했습니다.. 오히려 제가 이런 상황에서도 매달리기도 했고요..

그러다 남자친구가 또 저에게 이별 통보를 했는데, 전에 같았으면 싹싹 빌어야 했지만 갑자기 이번이 기회다고 번뜩 떠오르며 일단 받아들였고 용기를 내어 상담을 신청하였습니다. 너무 저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시고 제가 작성하지 않는 사연의 내용까지도 다 먼저 이야기 해주셔서 놀랐습니다.. 그리고 이런 불안정한 사람은 언제든 행동 예측이 쉬우니 잘 해결할 수 있다고 이번엔 꼭 내 삶을 찾으라는 말에 용기를 얻어 저를 찾아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직 상담 받은지 1주일 밖에 되지 않았는데 벌써 바뀌었다 말하긴 이른감이 있지만 전과는 확실히 다른 점을 느끼고, 헤어진 남자친구가 저를 계속 비난하고 욕하고 입에 담기 힘든 폭언과 저질스러운 말을 할 때 선생님이 카톡친구로 계속 조언해 주셔서 오히려 상대방이 말을 못하도록 하는 것을 보았을때 예전엔 겁나서 보낼 수도 없을 것같은 그러한 말들이 어찌나 속이 후련하고 좋았는지 감사했습니다..

정말 더 나아지려고 합니다. 2년이 넘는 시간 너무 큰 고통속에서 더 이상 행복할 자신이 없었는데, 이젠 잘 할 수 있을 것같아요.

저 같이 고통받고 계신 분들이 있다면 정말로 주저하지 말고 도움 요청하세요. 후기에 대한 부탁도, 대가도 없이 그냥 저의 너무 감사한 마음에 작성합니다.
전체 51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18
진정한 상담 선생님 그리고 전 재회 했습니다.
오경록 | 2019.11.29 | 추천 0 | 조회 849
오경록 2019.11.29 0 849
317
상담 중 전화가 왔었고 덕분에 잘 대처할 수 있어 재회 하였습니다.
Pn | 2019.11.27 | 추천 0 | 조회 499
Pn 2019.11.27 0 499
316
진실된 마음의 상담 재회할 수 있었지만 거절했습니다.
유경희 | 2019.11.26 | 추천 1 | 조회 686
유경희 2019.11.26 1 686
315
다시 만나기로 했습니다..
은지 | 2019.11.26 | 추천 0 | 조회 556
은지 2019.11.26 0 556
314
자신의 내면을 알게 됩니다!
NEW | 2019.11.24 | 추천 0 | 조회 508
NEW 2019.11.24 0 508
313
저를 구해주셨어요.
차미란 | 2019.11.22 | 추천 0 | 조회 463
차미란 2019.11.22 0 463
312
왜 이곳을 늦게 봤을까요..
Codl | 2019.11.21 | 추천 0 | 조회 405
Codl 2019.11.21 0 405
311
희망고문 보다 현실을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만족 | 2019.11.20 | 추천 0 | 조회 555
만족 2019.11.20 0 555
310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z | 2019.11.19 | 추천 0 | 조회 387
z 2019.11.19 0 387
309
재회 하고 싶은 마음에 상담을 했지만 더 많은 것을 얻어가는 상담이었습니다.
박규린 | 2019.11.19 | 추천 0 | 조회 441
박규린 2019.11.19 0 441